커뮤니티

커뮤니티 해운 물류 뉴스

해운 물류 뉴스

'홍해 물류 대란' 장기화…수출 中企 비용 부담 우려 확산일로

작성일 2024.01.29 조회수 11

25일 오후 부산항 신선대부두와 감만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홍해 물류 대란'이 장기화하면서 유럽으로 제품을 수출하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물류비 부담이 커지고 있다. 공급 일정 지연 등 직접적인 피해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지만 사태가 길어질 경우 중소기업의 비용 증가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최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홍해 물류 대란으로 인한 국내 중소기업의 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으나, '물류비 부담이 증가했다'는 의견이 접수되는 등 애로가 부정적인 징후가 잇따르고 있다.

예멘의 후티 반군은 지난해 11월부터 홍해와 수에즈 운하를 통과해 유럽으로 가려는 민간 상선들을 위협하고 있다.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최단 경로가 막히면서 글로벌 해운사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희망봉을 지나는 경로를 이용 중이다. 이 경우 운송 일정은 약 2주 정도 늘어난다.

늘어난 운송 거리만큼 해상 운임은 가파르게 올랐다. 글로벌 해상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이달 26일 기준 2179.09포인트(p)를 기록했다. 이는 후티 반군이 민간 화물선을 나포하기 사흘 전인 지난해 11월17일 999.92p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두 달 사이 해상 운임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중소기업 수출 품목 3위(2022년 기준)인 자동차 부품 업계는 사태 장기화를 우려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관계자는 "기업들은 운송 업체들과 1년 단위로 계약하기 때문에 영향은 아직 적은 편"이라면서도 "사태가 길어지면 비용 부담이 지금보다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제품의 도착 시기가 늦어지는 것을 고려해 미리 화물을 보내거나 항공기를 이용하는 등의 방식으로 대응 중"이라며 "현지에서도 이와 같은 상황에 대비해 최대 2~3개월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산신항에 접안한 선박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중기부는 국내 중소기업의 유럽 교역량이 주요 수출국보다 크지 않아 피해 규모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주요 수출국은 △중국 △미국 △베트남 △일본 △대만 △인도 △홍콩 △인도네시아 △러시아 △멕시코 등 아시아와 중남미에 집중됐다.

하지만 물류 대란으로 인한 비용 증가가 중소기업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어 중기부는 정부 부처와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섰다.

중기부는 우선 수출바우처 내 물류비 지원 사업 규모를 기존 2000만원에서 3000만원으로 늘려 수출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을 낮추기로 했다. 이는 SCFI를 기준으로 단계별 지원 대책을 마련한 범부처 대응에 따른 조치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와 협력해 미주·유럽으로 향하는 코트라의 중소기업 전용 선복(선박의 적재 용량)을 주당 110TEU(약 6m 컨테이너 1개)에서 155TEU로 40% 이상 확대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응반에 중기부도 참여하고 있다"며 "중소기업 매출 중에서 유럽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진 않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NEWS1